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준비하며 대통령실 깃발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3.10.3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준비하며 대통령실 깃발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3.10.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3일 포털 '다음'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응원페이지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국민적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타당성이 있다고 밝혔다.

전날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과 중국의 8강전 당시 다음 응원 페이지에서는 중국팀을 클릭응원한 비율이 전체의 91%에 달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여론이 왜곡되는 상황이 아닌가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우려에 타당성이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민생 영수회담' 제안에 대한 입장을 묻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 공항 화물터미널·지구대·소방서·전방 부대 등을 찾은 데 이어 민생 행보를 유지할 방침이다.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수출과 투자를 비롯한 경제 활성화, 민생 안정, 외교안보 강화에 중점을 두고 국정 운영을 할 계획"이라며 "연말까지 수출이 살아나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은 다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투자와 관련해 "기업의 대외 투자보다는 외국 정부와 기업의 대(對)한국 투자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사우디아라비아의 40조원 투자 약속, 아랍에미리트(UAE)의 300억 달러 규모의 투자 약속에 대해서는 "투자 규모는 결정됐지만 구체적 투자 프로젝트 확정이 늦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 안에 두 나라의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확정을 위한 후속 일정들이 있기 때문에 투자가 이뤄지면서 질 좋은 일자리 창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이 지난달 30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북 여자축구 8강전 결과를 보도하면서 우리나라를 '괴뢰'로 지칭한 데 대해 "북한이 (호칭에) 계속 변화를 줘왔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하나하나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진 않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대통령실, #다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