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남국 의원이 몰래 코인하다 금융당국에 걸린 게 왜 제 작품이라고 하는지 저도 참 궁금하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6일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 말이다. 김남국 의원(무소속)이 본인의 '거액 코인 논란' 관련 "개인의 민감한 금융정보와 수사정보를 언론에 흘린 건 윤석열 라인의 '한동훈 검찰' 작품"이라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다. 김 의원은 전날(15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덮기 위해 의도적으로 수사기관 또는 국가기관에서 흘린 것 아닌가 의심하게 된다"고 같은 취지의 주장을 펼친 바 있다.

한 장관은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더불어)민주당이 뭐만 있으면 검찰 탓하는 게 하루 이틀도 아니고 국민들께서 익숙해지셨을 것 같긴 합니다만"이라며 김 의원의 '거액 코인 논란'은 자신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무리 억지로 (저와의) 연관성을 찾아봐도 김남국 의원이 국회서 저한테 질의할 때 코인하신 것 외에는 없는 것 같다"며 "그것 가지고 제 작품이라고 하는 건 무리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이 작년 한동훈 장관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상임위 회의 도중 코인을 거래한 것을 비꼰 셈이다.

'현직 장관의 시민단체 연속 비판' 우려엔 "꼭 해야 할 말"

한편, 한 장관은 본인을 '퇴출 1순위 공직자'로 꼽은 참여연대에 대한 비판도 계속 이어갔다.

그는 지난 10일 윤석열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교체해야 할 고위공직자'를 묻는 온라인 설문 결과를 공개한 참여연대를 향해 "왜 '특정 진영을 대변하는 정치단체'가 '중립적인 시민단체'인 척하는지 모르겠다"는 등 세 차례 입장문을 내면서 참여연대와 공개적인 설전을 벌여왔다.

이와 관련, 한 장관은 이날 '현직 장관이 시민단체를 계속 비판하는 것이 이례적이란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고 "저는 그게 꼭 해야 할 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말씀(질문)하신 취지처럼 '그렇게 시민단체하고, 그렇게 강력한 정치단체하고 맞서는 건 너만 손해다'고 주변에서 얘기하는 분도 많이 계신다. 그 말이 맞을 수도 있다는 걸 안다"며 "그런데 공직자가 공익을 위해서 할 일을 하다가 손해를 보는 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내놓은 참여연대의 3차 입장문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한 장관은 "바로 몇 달 전 참여연대는 검찰의 이재명 구속시도는 검찰공화국의 현실화라는 입장을 냈다"며 "저보고 퇴진하라는 주된 이유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조정)' 폐해를 바로잡기 위해서 시행령을 개정한 것이라고 했고. 그런데 그걸 왜 검찰개혁이라고 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연대가 '약자보호 주전선수'라는 말도 했는데, 제가 참여연대가 해온 모든 걸 폄훼하는 건 아니지만 명백한 약자인 성폭력 피해자를 공격하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다큐멘터리에 대해서 말 한마디 못하는 게 참여연대가 말하는 약자보호인지 묻고 싶다"고도 비판했다.

한 장관은 특히 "참여연대가 '정부지원금을 안 받았다'고 하는데 권력으로부터 세금으로 월급 받는 자리를 받는 것이 정부 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더 문제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모든 민주당 정권에서는 참여연대는 권력 그 자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 알고 있듯이, 청와대나 장·차관급만 문제 되는 게 아니라 박원순(서울시장)-이재명(경기지사) 시기 경기도나 서울시의 각종 위원회에 참여연대 (인사들이) 정말 많이 들어가지 않았나"라며 "시민단체가 민주화나 시민권익 보호 위해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 했다 생각하고 그걸 폄훼할 생각 전혀 없지만 'NGO(non government. 시민단체)'의 핵심은 정부와 선을 긋는 독립성"이라고 강조했다. 

태그:#한동훈, #김남국, #코인 논란, #참여연대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