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對일본 굴욕외교 저지 더불어민주당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對일본 굴욕외교 저지 더불어민주당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한일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을 두고 일본의 사과·배상 없는 '제3자 변제안'을 양국이 합의한 것을 '굴욕적·치욕적'이라고 지적하면서 국회 차원의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2일 오전 국회의사당에서 대일외교 관련 당 산하 특별위원회 위원장, 국회 상임위 위원장과 간사 등이 함께 모여 '윤석열 정부 대일본 굴욕외교 저지 더불어민주당 연석회의'를 열고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했다.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21일) '일본이 이미 수십 차례 사과를 했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라며 "피해자가 진심으로 (가해자가)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야 진짜 사과다. '또 사과해야 돼' '또 사과하란 말이냐', 이런 태도를 취하는 가해자가 진짜 사과를 한 것이겠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강제동원은 없었다' 이렇게 단언하기도 한다. 합법적 지배였다고 침략을 부인하기도 한다. 이건 사과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의 국가 자존심을 훼손한 이번 굴욕적인 방일 외교에 대해서 우리 민주당은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독도·위안부 문제, 한국 정부 입장 명확하게 전달했는지 공개해야"

고민정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독도 영유권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논의했는지에 대해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만약 독도·위안부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언급된 것이 사실이 아니라면 이를 보도한 NHK 보도를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하라고 지적했다.

고 위원장은 "정부 여당의 발언을 보면 일관되게 (독도·위안부 문제는) '논의된 적 없다'고 말하는데, 그 말은 거론은 됐지만 그에 답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라며 "만일 독도 영유권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우리 측 입장을 명확하게 전달하지 않았다면 이것 또한 문제다. 이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이기를 스스로 포기한 행위라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상회담은 비공개 자리여도 결국 훗날 공개될 수밖에 없다. 영원히 숨길 수 없다는 말"이라며 "제 추론과 다르게 무엇이라도 상응하는 답변을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측에 전달하셨다면 지금이라도 그 발언 내용을 공개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면) '바이든 날리면' 사태로 비춰보면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사실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보도하는 행위에 대해서 '묵과할 수 없다'며 고소까지 하지 않았나"라며 "일본 정부에 공식적으로 'NHK 보도가 가짜뉴스이니 바로 잡아달라'고 요청해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연석회의는 '한일 정상회담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는 커녕 한일관계 악화에 불씨만 재점화한 망국적 한일 정상회담을 규탄한다"라며 "혹떼러 갔다가 더 큰 혹을 붙이고 온 꼴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아무런 조건 없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정상화하고 WTO 제소도 철회하더니 이제는 심지어 우리가 먼저 화이트리스트를 복원하라고 지시하기까지 했다"라며 "차마 외교라고 부르기에도 민망한 치욕스럽고 굴욕적인 회담 결과를 마주한 국민들은 역사적 정당성을 팔아치운 대가가 고작 이거냐며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 이행, 독도 영유권 문제,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 완화 등에 대해 두 정상 간에 이뤄진 대화를 한 치의 숨김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라"라고 요구했다.

태그:#한일정상회담, #고민정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