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장애인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장애인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교통공사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를 상대로 6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전장연의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에 대해 "불법에 관한 한 관용은 없다"는 원칙을 천명한 것에 따른 조치다.

서울시는 10일 서올교통공사가 전장연과 박경석 대표를 상대로 6억 145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6일 서울중앙지법에 냈다고 밝혔다. 2021년 12월 3일부터 근 1년간 75차례 지하철내 불법 시위로 열차 운행을 지연시키는 피해를 입혔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2021년 말에도 같은 해 1월 22일부터 11월12일까지 7차례 벌인 전장연의 시위 피해에 대해 3000만 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낸 바 있다.

전장연은 오는 19일까지 시위를 중단하면서 오 시장에게 공개방송 형식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오 시장은 "만남과 대화의 기회를 선전장으로 만들려는 시도를 용인할 수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오 시장은 9일 오후 서울의 장애인단체 대표들을 접견한 자리에서도 "전장연을 만나기는 하겠으나, 전체 장애계의 입장이 아니란 점을 분명히 하고 만나겠으며, 지하철을 지연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