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9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승전(전승절) 77주년을 맞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특별 군사작전'은 서방의 공세에 대한 선제 대응이었으며 전적으로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9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승전(전승절) 77주년을 맞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특별 군사작전"은 서방의 공세에 대한 선제 대응이었으며 전적으로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러시아 외교 당국자가, 한국이 미국 주도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도입에 동참할 경우 심각한 부정적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CNN 등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에서 남·북한, 중국, 몽골을 담당하는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제1아주국 국장은 7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리아노보스티> 등 러시아 관영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그런 계획에 동참한다면 (이는) 한국 경제 스스로에 대해 심각한 부정적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자금 조달을 압박하는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산 원유와 석유제품에 대한 가격 상한제를 긴급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지노비예프 국장은 "우리는 손해를 보면서까지 원유를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한국은 더 이상 싸지 않은, 훨씬 더 비싼 가격에 원유를 사게 될 것 가능성이 크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이를 잘 이해하고 자신을 위해 불필요한 문제를 만들어내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러시아는 한국이 피해를 최소화하기를 원한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노비예프 국장은 북한이 요구할 경우 원유와 석유제품 공급을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2020년부터 코로나19 방역의 일환으로 러시아와의 무역을 중단한 상태다. 

그는 "북한 측 파트너가 무역 흐름을 복원할 준비가 됐다면 우리는 적절한 양의 원유와 석유제품 공급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 북한산 무기 구매 추진 정황... 미 "대북 결의 위반" 
 
러시아 정부의 대북 원유·석유제품 공급 의사를 보도하는 <리아노보스티> 갈무리.
 러시아 정부의 대북 원유·석유제품 공급 의사를 보도하는 <리아노보스티> 갈무리.
ⓒ 리아노보스티

관련사진보기

 
이 밖에도 서방의 제재로 국제사회에서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러시아가 중국, 이란, 북한과의 연대를 가속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은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할 포탄과 로켓 등 대규모 무기 구매를 위해 북한과 접촉하고 있다는 정확을 파악하기도 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사회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효과를 발휘하며 러시아의 군 공급망을 질식시키고 있다"라며 "러시아는 군사 장비를 북한, 이란 등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AP, CNN 등이 보도했다.

이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러시아가 북한산 무기를 우크라이나에서 사용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러시아가 구매 과정(process of purchasing)에 있다는 징후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산 무기가)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되고 있다는 징후는 분명히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러시아가 구매하려는 무기 규모에 대해서는 "우리가 가진 정보에 따르면 로켓과 포탄 수백만 발을 포함할 수 있다고 본다"라며 "실제 구매가 이뤄졌다는 징후는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규모가 될지 예상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다만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얼마나 절박한 상황인지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징후"라며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러시아의 방위산업이 얼마나 큰 고통과 절망의 겪는지를 알려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러시아의 북한산 무기 구매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여러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는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으로부터 모든 무기와 관련 장비를 구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이를 위반한 것에 대해 특별히 우려한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바실리 네벤지아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 같은 정보와 관련해 "전혀 들어본 적 없다"라며 "가짜 뉴스가 유포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일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