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금은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역이 된 해운대역
 지금은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역이 된 해운대역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북적거리는 해운대 해수욕장과 달리 생긴 지 얼마되지 않아 아는 사람들만 다닌다는 요즘 뜨는 관광지, 해리단길이 있다.

지금은 기차가 다니지 않는 해운대 폐역 뒤에 위치하여 그냥 지나치기 쉽지만 조금만 들어가면 해운대구의 경리단길이 펼쳐진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지역골목상권 활성화 우수사례 발표에서 당당히 대상을 받은 대한민국 최고 골목길이다. 젊은 청년들이 모여 골목상권을 살렸다.
 
 해리단길 김밥집
 해리단길 김밥집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갈 때마다 테이블이 꽉 차있는 베트남 쌀국수집
 갈 때마다 테이블이 꽉 차있는 베트남 쌀국수집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이곳에서는 청년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음식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사진 찍고 싶은 욕구를 부르는 음식을 만들어준다. 갈 때마다 손님들로 꽉 찬 테이블에 조금 기다려야 하지만 부드러운 고기와 깊은 육수를 못 잊어 다시 찾게 된다. 이 음식을 준비하기 위해 노력한 젊은 사장님들의 모습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간다. 예쁜 인테리어에 여기저기 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해리단길 커피숍
 해리단길 커피숍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해리단길에서 사진찍기 좋은 곳
 해리단길에서 사진찍기 좋은 곳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사진을 찍게 만드는 곳, 해리단길
 사진을 찍게 만드는 곳, 해리단길
ⓒ 김현영

관련사진보기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 떠오른다. 만화 캐릭터를 골목길에서 만나다니, 만화의 주인공이 된 것마냥 사진을 찍게 된다. 앞만 보며 걷다보면 지나칠 수 있는 골목길 옆 벽화도 실제 나뭇잎을 머리로 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너도나도 사진을 찍다보면 입가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곳곳에 숨어있는 사진찍기 좋은 곳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갈 때마다 새로운 곳이 보이는 해리단길에 또 어떤 재미가 숨어있을까?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심장이 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