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성군 홍북터널에서 예산 수덕사 IC방향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속옷이 걸려있지만 누가 무슨 목적으로 걸어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상황으로 주민들은 인근에 성범죄자가 있는 것이 아닌가에 대해 궁금증과 불안감을 표출하고 있다.
 홍성군 홍북터널에서 예산 수덕사 IC방향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속옷이 걸려있지만 누가 무슨 목적으로 걸어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상황으로 주민들은 인근에 성범죄자가 있는 것이 아닌가에 대해 궁금증과 불안감을 표출하고 있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홍성군 홍북터널에서 예산 수덕사 IC 방향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 속옷이 걸려있어 이를 목격한 운전자들의 궁금증과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 속옷이 걸린 시기는 일 년 전부터다. 더욱이 한두 개가 아닌 여러 개의 속옷이 종류별로 지속해 걸려있다는 증언이다.

대부분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가 많았던 터라 이를 자세히 보게 된 한 운전자가 지역주민들의 소통창구인 내포천사카페에 글과 사진을 게시하면서 이를 목격했다는 증언들이 쏟아졌다.

하지만 누가 무슨 목적으로 걸어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상황으로 주민들은 인근에 성범죄자가 있는 것이 아닌가에 대해 궁금증과 불안감을 표출하고 있다.
 
 목격자들에 의하면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 속옷이 걸려있는 것이 일년 전 부터라는 것이다. 더욱이 한두개가 아닌 여러개의 속옷이 종류별로 지속적으로 바꿔가면서 걸려있다는 증언이다.
 목격자들에 의하면 도로 중앙분리대에 여성 속옷이 걸려있는 것이 일년 전 부터라는 것이다. 더욱이 한두개가 아닌 여러개의 속옷이 종류별로 지속적으로 바꿔가면서 걸려있다는 증언이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한 주민은 "딸을 둔 부모로서 불안하다. 며칠 전 성범죄자에 대한 우편 고지서를 받고 보니 더더욱 무서운 생각이 든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조속히 범인이 잡히길 바란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주민은 "같은 사건이 서산지역에서도 있었지만 범인이 잡히질 않았다"며 "동일 인물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또 다른 주민은 "주말 동안에는 없었는데 오늘(26일) 오전 지나다 보니 다시 걸려있다"라며 "언제 나타날지 모르니 경찰들이 수시로 순찰을 하여 범인이 잡혀 궁금증이 풀렸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무속신앙으로 인해 액운을 쫓기 위한 행위가 아닌지" "목격자가 나타나 누구의 소행인지 빨리 밝혀지길 바란다" 등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 예산경찰서 관계자는 "현재까지 이에 대해 접수된 사항이 없다. 현장 확인 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