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퇴원 수속을 밟았습니다.
 퇴원 수속을 밟았습니다.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어머니를 퇴원시키러 병원에 들렀다. 굳이 따라나서는 어머니, 퇴원 수속을 밟는데 주머니를 뒤적이더니 오만 원짜리를 돌돌 말은 돈뭉치를 꺼낸다. 얼핏 봐도 백만 원은 훨씬 넘었다. 병원비를 준비하신 것이리라.

본 진료비를 포함해서 외래 예약분까지 약 팔십만 원이 나왔다. 어머니 손에 들린 돈뭉치를 빤히 바라봤다. "많이 나왔네? 아이구 다리야." 주저앉으신다. 카드를 꺼내 원무과 직원에게 건넸다. 주머니가 어디 있는지 치마를 훌렁 걷더니 돈뭉치를 다시 넣으신다.

영수증을 받아들고 어머니와 눈이 마주쳤다. 아들을 올려다보며 눈을 가늘게 뜨고 웃으신다. 나도 웃었다. 잠깐이었지만 어머니의 주름진 얼굴에 고향에서 꽃밭을 가꾸던 고운 모습이 스쳐 지나갔다.

"어버이날 선물은 병원비로 퉁 칩니다. 불만 없으시죠?"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편안한 단어로 짧고 쉽게 사는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http://blog.ohmynews.com/hanast/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