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별위원회 소속 (왼쪽부터) 최교일, 주광덕, 김성태, 장제원, 곽상도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 공개질의서’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전달하기 앞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별위원회 소속 (왼쪽부터) 최교일, 주광덕, 김성태, 장제원, 곽상도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 공개질의서’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전달하기 앞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는 23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검찰 특수활동비(특활비)관련 공개질의서를 전달했다.

김성태 정치보복특위원장은 "4년간 국정원 특활비 40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했다고 전직 국정원장들을 포승줄로 묶어 구속한 검찰이 자신들의 특활비에 대해서는 모른척하면 범죄 수사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라며 "특활비 중 얼마를 법무부에 상납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문무일 검찰총장은 빠른 시일 안에 자유한국당의 공개질의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 줄 것을 촉구한다"라며 "문무일 총장이 자유한국당의 공개질의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답변을 못한다면 범죄수사를 하라고 국민들이 지급한 돈을 법무부와 검찰이 공모해 횡령하고 상납하고 뇌물을 준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26일까지 검찰의 답변을 요구했다.

주광덕 의원은 "검찰 고유 몫의 특활비 중 매년 20억~30억 원을 수사정보기능이 없는 법무부 장·차관 등이 일반 업무추진비 등 쌈짓돈으로 써 왔다는 사실은 국정원 특활비의 뇌물 및 국고손실의 논리적·법리적 구조와 동일하다"라며 "적폐 청산에 칼날을 휘두른 검찰은  자신들의 뇌물 및 국고손실 범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주 의원은 전날 당 차원과는 별개로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김현웅 전 법무부 장관과 김수남 전 검찰총장을 포함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문무일 검찰총장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국고손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별위원회 소속 김성태, 장제원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 공개질의서’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전달하기 앞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별위원회 소속 김성태, 장제원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 공개질의서’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전달하기 앞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와 관련해 장제원 의원은 "(검찰 특활비 상납 문제제기는) 과거 정권과 현 정권을 구분 짓고 물타기를 하려고 하는 건 아니다"라며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 자체를 바로 잡자는 것이기 때문에 전·현 정부를 가리지 않고 진실을 규명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이어 "문 총장은 정치보복특위가 오늘 전달한 공개 질의서를 일요일까지 문서로 증거를 가지고 답변해야 한다"라며 "답변하지 않으면 검찰총장에 대한 검찰 고발과 특검도입까지 불사해 진실을 반드시 규명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