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학교를 떠나자 재학생들이 줄을 서 묵념으로 배웅하고 있다.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들어서자 재학생들이 줄을서 묵념으로 맞이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학교를 떠나자 재학생들이 줄을 서 묵념으로 배웅하고 있다.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들어서자 재학생들이 줄을서 묵념으로 맞이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학교를 떠나자 재학생들이 줄을 서 묵념으로 배웅하고 있다.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정문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였던 고 허다윤, 조은화 학생의 운구가 들어서자 재학생들이 줄을서 묵념으로 맞이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아이들 많이 사랑해 주세요."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허다윤양 어머니가 딸이 다니던 단원고등학교 교장 선생님 손을 꼭 잡고 한 말이다. 이 말을 남기고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허다윤양의 어머니는 딸이 다니던 단원고등학교를 떠났다.

25일 오전 11시 20분께, 단원고 현관 앞에서 진행한 고 허다윤·조은화양 이별식은 시종 일관 조용하고 숙연했다. 수업에 지장을 주지 않는 조용한 이별식을 위해 유가족 외에는 학교 출입을 통제했다. 이별식 참석자도 자발적으로 모집했다. 희망하는 교직원과 학생만 이별식에 참여했지만, 200명 넘는 인원이 이별식장을 가득 채웠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조은화 양 어머니 이금희씨가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조은화 양 어머니 이금희씨가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허다윤 양 어머니 박은미씨가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에게 당부의 말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단원고를 찾은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은 화성 효원납골공원에 안치된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허다윤 양 어머니 박은미씨가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에게 당부의 말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단원고를 찾은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은 화성 효원납골공원에 안치된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고 허다윤·조은화양 어머니는 학생들에게 "부모는 자식을 자기 목숨보다 더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그 사랑하는 마음 많이 표현(부모나 자식이)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 학생이 대표로 나서 "지금이라도 돌아와 주어서 고맙습니다. 선배님 보고 싶습니다"라는 말을 유가족에게 전했다. 유가족 당부에 대한 답사였다.

워낙 분위기가 숙연해서 그런지 울음소리도 거의 들리지 않았다.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얼굴들이었지만, 속울음만 울 뿐 밖으로 터뜨리는 이는 거의 없었다. 이별식을 거의 마치고 영구차가 학교를 떠날 때가 되자 작은 흐느낌이 간간이 들렸다.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이 고 조은화, 허다윤 양 어머니의 당부의 말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재학생들이 고 조은화, 허다윤 양 어머니의 당부의 말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조은화, 허다윤 양의 운구 차량이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 방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조은화, 허다윤 양의 운구 차량이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 방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영구차는 선생님과 학생들 배웅을 받으면 학교를 빠져 나갔다. 차가 교문을 빠져 나갈 때 까지 교사와 학생들은 고개를 숙여 묵념을 했다.

이별식을 하기 전 유가족들은 고 조은화양이 공부하던 2학년 1반 교실과 고 허다윤양이 공부하던 2학년 2반 교실을 들렀다. 유족들은 딸이 마지막 학창시절을 보낸 교실에서 오열을 떠뜨렸다.

이별식은 예정된 낮 12시보다 40분 여분 앞당겨 오전 11시 20분 시작돼 낮 12시 쯤 끝이 났다. 서울 시청에서 노제를 마친 유족들이 예정보다 일찍 도착했기 때문이다. 고 허다윤·조은화양 유골은 경기도 화성 효원 납골공원에 안치할 예정이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지역 공동체부, 경기도 담당.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저자.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