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재보선 첫날 사전투표율 3.13%…작년보다 높아

지난 기사에서 올해 5, 6학년에서 영어 1시간이 늘어나 7교시 수업이 생겨나고 초등학교에서 수업시간배정에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관련기사 : 영어 배우자고, 초등학생도 7교시 수업하라니). 그런데 이것 말고도 수업시간에 대한 혼란이 많다. 수업시간이 정해져야 학교 행사나 학년별 시간표와 계획을 만드는데, 가장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확실하게 정해진 게 없으니 여기저기 물어만 보고 있는 현실이다.

 올해부터 초등학교 1, 2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에 2009개정교육과정이 시행됩니다. 초등학교는 교과서가 안바뀌어서 큰 변화가 없습니다. 그런데 중고등학교는 교과서가 없는데 1학년이 교과에 따라 3년치 내용을 한꺼번에 배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준비도 부족한채 학생들이 실험대상이 되었다고 걱정하는 교사들이 많습니다.
ⓒ 교과부 자료 편집

관련사진보기


원래 초등학교는 담임 체제이기 때문에 수업시간 자체는 교육과정에 정해진 대로 가면서 내용에 따라 어려우면 조금 더 늘리고, 쉬우면 더 줄여서 융통성 있게 해왔다. 21세기 미래사회를 고민하고 수업내용이나 방법을 개선해야 할 때에 왜 수업시간 계산도 못하고 있는 것일까?

오락가락 교육정책... 결국 수업시간만 주물럭주물럭

그 이유는 바로 이명박 정부의 오락가락 교육정책 때문이다. 초등학교는 2009년부터 2007개정교육과정이 차차 시행되어 올해는 5, 6학년까지 2007개정교육과정이 시행된다. 그런데 2008년에 영어를 주당 1시간 늘려서 2008 개정교육과정이라고 만들었다. 2009년에 교육과정을 통째로 바꿔서 2009 개정교육과정을 고시했다. 2009개정교육과정은 교과서는 2007 개정교과서를 그대로 쓰는데 교과별로 수업시간을 20% 증감을 할 수 있게 했다.

1. 2007개정+2008개정교육과정 편제표 (2008. 12월고시)
 2008개정교육과정 편제표인데 2007개정교육과정에 3-6학년 영어가 34시간(주당 1시간) 늘어난 것입니다. 맨 아래 연간총수업시간수는 위에 있는 시수표의 시간을 합친 것보다 34시간이 적습니다. 그래서 3-6학년은 위에 있는 교과에서 34시간을 빼야 하는데, 이 방법을 놓고 교과부정책이 자꾸 바뀌어서 큰 혼란이 있습니다.
ⓒ 신은희

관련사진보기


2. 2009개정교육과정 편제표

 올해 1, 2학년에 시행되는 2009개정교육과정 시수편제표 입니다. 우리들은 1학년이 창의적 체험활동으로 들어갔습니다. 이전과 달리 시수표를 2개 학년씩 묶어놔서 학교에서는 이걸 또 풀어서 교과별로 배정해야 합니다. 현실에서 전혀 쓸모는 없는데 표만 묶어놔서 이중일을 하게 합니다.
ⓒ 신은희

관련사진보기


3. 2009개정교육과정에 따른 연간 20%증감 범위

 1, 2번 표는 기본이고, 교과부가 교과별로 20% 증감을 하라고 해서 모든 교과에서 이 표를 기준으로 시수를 계산해서 넣어야 합니다. 먼저 34시간을 빼고, 그 다음에 어느 교과를 20% 증감할 지 정합니다. 5, 6학년은 교과서를 못받아서 내용도 모릅니다. 초등학교 교과 내용을 다 아는 교사, 장학사는 지금 전국에 한 명도 없습니다. 그런데 저런 시수표만 주물럭거리고 있어야 합니다(다음 표는 연간 시수를 말하는 것이며, 34주를 기준으로 한 것입니다).
ⓒ 신은희

관련사진보기


대체 어떤 시수표가 맞는 거야?

2009 개정교육과정은 분명히 2011년 1, 2학년부터 시행하게 돼 있다. 그런데 교과부는 욕심을 내서 2010년부터 학교자율화로 조기시행(1학년-6학년)해서 교과별로 20% 증감을 반드시 하라고 했다. 그래서 학부모들에게 "무슨 수업시간을 늘리고 줄일까요?" 설문지 보내고, 이걸 반영해 교과별 시간을 바꾸다 보니 수업시간이 복잡해지게 됐다.

이건 시수표가 아니라 무슨 난수표를 보는 기분이다. 문제는 교사들이 새로 배울 2007 개정교육과정이 실제로 어떤 것인지, 교과서 내용은 어떤지를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제는 교육과정이 2007 개정교육과정인지, 2009 개정교육과정인지조차 혼란스럽다. 어떤 자료는 영어 때문에 2008 개정교육과정이란 말도 나온다. 여기에다 수업시간계산도 교과부에서 자꾸 지침이 내려오고 이것도 보충수업해라, 저것도 해라 하니 어디에서 해야 하는지도 모를 정도이다. 이런 것도 정리가 안 된 상황에서 올해 초등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질까? 그래서 교육과정자료들을 참고해 가장 혼란스러워하는 내용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려고 한다.

질문 1. 올해 초등학생들이 다 2009개정교육과정으로 공부하나요?

아닙니다. 1, 2 학년만 2009개정교육과정이고, 3-6학년은 2007개정교육과정으로 공부합니다. 한마디로 영구(2009)와 땡칠이(2007) 교육과정이라고 부르지요. 영어 때문에 2008개정교육과정이라고도 부르지만, 전체로는 2007개정교육과정이라고 부르면 됩니다. 교과서는 모두 2007개정교과서입니다. 2009개정교육과정은 이제사 교과내용 연구하고 있고 2014년부터 새 교과서로 공부한답니다. 

질문 2. 주5일제 때문에 34시간을 줄여야 하나요? 그냥 두나요?

당연히 줄여야지요. 초등학교는 수년 전부터 월 2회 주 5일제를 시행하면서 전체 수업시간에서 34시간을 감축하게 되어있습니다. 표1에서 빨간 색으로 표시된 3학년 연간총수업시수를 보세요. 교과, 재량, 특활 시간을 다 합치면 1020시간인데, 여기는 986시간으로 되어있습니다. 교과부에서 이걸 만들 때 교과별로 시간을 다 빼서 986시간으로 맞춰줬으면 되는데, 학교재량으로 34시간을 빼라고 만들어둔 것입니다. 그래서 학교에서 교과별로 몇시간씩 빼서 3시간을 빼서 1학기, 2학기로 나눠 시간표를 짜게 됩니다.

어디에서 34시간을 뺄 것인가는 기준이 조금씩 달라졌습니다. 7차때는 모든 영역에서 다 뺐는데, 2007개정교육과정은 재량, 특활시간에서는 빼지 말고 교과에서만 빼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수업을 하다 보면 교과별로 내용이 너무 어렵고 양이 많아서 재량, 특활 시간을 건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는 것이지요. 5, 6학년에 가면 이 문제가 더 심각할 겁니다.

다음 '공지는' 작년 교과부 홈페이지에 올라 온 글입니다.

초등학교 주5일 수업제 34시간 감축 적용 불가 안내
2009 개정 교육과정의 편성운영에 있어서는 2007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시된   ''''3~6학년의 연간 총 수업 시수는 월 2회 주 5일수업제 실시에 따라 교과수업시간수 중  34시간의 범위 내에서 감축''''하는 내용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2010-06-04)

☞ 연구학교를 비롯해서 많은 교사들이 이 사항을 궁금해했는데, 몇 달뒤에야 자세한 설명이 올라왔습니다. 아직도 이걸 정확하게 모르는 교사들이 많습니다.

작년 6월에 2009개정교육과정 게시판에 다짜고짜 설명도 없이 "2009개정교육과정에서는 주5일제 감축을 안 한다" 공지가 떴어요. 2009개정교육과정 내용을 학교자율화라고 시행을 하니 학교에서는 이것도 해당되다 보니 혼란스러웠지요. 교과부 담당자들도 계속 바뀌고 일도 많아서 물어보면 잘 몰라요. 교과부에 이거 물어보고 대답 듣기까지 엄청 오래걸렸어요.

교육과정 짤 때 연간시간에서 34시간을 감축하는 건 수년 동안 한 일인데 올해 이런 질문이 나오게 된 건 교과부에서 작년에 34시간 감축하지 말라는 공지사항을 올린 것 때문에 혼돈이 좀 온 것 같아요.


질문 3. 그럼 예체능에서는 절대 시간을 빼면 안 나요?

34시간 줄여야 할 때는 재랑활동과 특별활동만 빼고 나머지에서 다 뺄 수가 있어요. 그런데 예체능 시간을 빼면 안 되는 경우가 있지요. 바로 2009개정교육과정(학교자율화로 20% 증감)이 적용될 때입니다. 작년에 전국의 학교에서 예체능시간을 줄이고 국영수를 늘려놓아 사회적 비난이 커졌지요. 그래서 교과부에서 절대 예체능에선 시간 빼지 말라고 지침을 내린 거지요.

 교과부에서 올해 교육과정 관련해 내려온 지침입니다. 사회적 비난에 20%시수증감때 예체능을 줄이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이것때문에 주5일제 감축에서도 예체능을 줄이지 말라, 줄여도 된다 해석이 분분하게 되었습니다.
ⓒ 신은희

관련사진보기


주5일제를 위해 34시간을 뺄 때는 재량, 특활에서도 못빼니까 9-10개 교과에서 다 빼야 해요. 3, 4학년 내용이 엄청 어려워지고 양이 많아서 골고루 빼주는 게 좋아요. 5, 6학년도 교과서를 안봐서 모르겠지만, 내용이 장난 아니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어요. 게다가 6학년은 보충학습할 것도 많고요. 그래서 예체능 시간을 못 빼면 다른 교과 수업이 제대로 안 될 걸요.

2009 개정교육과정 게시판은 개점 휴업

지금까지 선생님들이 주로 질문하는 내용을 정리해 보았다. 전국에서 이런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 교사들이 모이는 사이트에 아는 대로 대답을 해줘도 "우리 지역 장학사님이 -- 래요.", "어느 지역은 ---래요"하며 계속 같은 질문이 나온다.

그 이유는 이런 상황을 예측하고 해결해야 할 교과부가 전혀 역할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교과부가 현장과 유일하게 소통하는 2009개정교육과정 게시판은 지난 여름부터 개점휴업상태이다. 그러니 교사들끼리 물어볼 데가 없어 서로 답답해하는 것이다.

 교과부가 현장과 소통한다고만든 2009개정교육과정 게시판입니다. 교육과정이 자꾸 바뀌어서 궁금한 겜 많은데 유일하게 물어볼 수 있는 공간인데, 작년 8월 18일 이후 답변도 멈추고 공지사항도 멈췄습니다. 그러니 현장에서 교사들만 발동동 거리고 있습니다.
ⓒ 교과부(2009개정게시판)

관련사진보기


2007개정교육과정이나 제대로 실시하세요

앞에서 보았듯이 초등학교에서 수업시간은 원래 이 정도까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그런데 몇 년 사이 우리가 하는 교육과정이 2007인지, 2009인지, 교과서가 또 바뀐다는데 올해는 어떤 걸 배우는지, 시간편제표는 어떤 걸 써야 하는지 이런 것부터 혼란스럽다.

교과부나 교육청의 장학사, 학교의 교무, 연구부장도 마찬가지다. 교육의 다양성은 학급마다 아이들이 다르고 교사마다 수업을 다르게 하는 데에서 나오는데, 이명박 정부는 수업시간을 주물럭거리고만 있다. 그 결과 현재 학교에서 교육과정에 대한 전문성은 수업시간 계산 능력으로 퇴행하고 있다.

아이들이 공부하는 내용도 그야말로 뒤죽박죽이다. 버려진 2007개정교육과정으로 공부를 가르치려니 지원도 없고 궁금한 게 있어도 물어볼 곳이 없다. 이런 상황이다 니 어떤 학교, 어떤 교사를 만나느냐에 따라 학생 교육의 질이 달라질 상황이다. 이게 현재 2011년 대한민국 초등학교의 현실이다.

덧붙이는 글 | 교육과정을 10년넘게 연구해온 저로 늘 수업시간 계산이 어렵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흔들리고 있는 데 다른 것이라고 괜찮을까요? 다음 기사에서는 사상 최악이라는 6학년 교육과정 대책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