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위험성을 왜곡 보도한 혐의로 기소된 MBC <PD 수첩> 제작진에 대해 법원이 무죄판결을 내려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들은 무죄라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PD수첩> 제작진에 대해 자신이 판사라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조사한 결과 무죄라는 의견이 57.6%, 유죄라는 의견이 30.3%를 기록해 무죄의견이 27.3%포인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강기갑 의원 국회폭력 혐의에 대한 조사에서는 유죄판결을 내리겠다는 의견이 48.2%로 무죄(36.7%)보다 높게 나타나 법원판결과 상반되는 입장이 우세했던 반면, 이번 <PD수첩> 판결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의견이 더 많이 나타난 것.

 

광우병 보도에 대한 일반시민 의견 내가 판사라면 광우병보도에 대한 일반시민 여론조사 결과 유죄보다 무죄라는 의견이 훨씬 높게 나타난 여론조사 결과

이는 유권자들의 의식이 폭력에 있어서는 반감이, 국민의 알권리에 대해서는 공감이 더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지지정당별로는 한나라당(57.7% > 25.4%)과 친박연대(57.3% > 31.4%) 지지층만이 유죄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민주당(4.9% < 87.2%)을 비롯해 그 외 정당에서는 무죄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지지정당에 따른 의견차를 보였다.

 

그밖에 지역을 불문하고 무죄 판결을 내리겠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광주․전남(9.6% < 76%)에서 그러힌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전북(3.9% < 74.6%), 인천․경기 (30.8% < 60.3%)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유죄라는 의견은 상대적으로 대전․충청(34.7%) 지역이 타 지역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모두 무죄라는 의견이 많았으나, 남성의 경우 유죄(40.6%)의견과 무죄(50.3%)의견 격차가 9.7%포인트에 불과한 반면, 여성은 무죄가 64.4%로 유죄(20.6%) 의견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연령대별로는 20대(22.5% < 74.7%)를 비롯해 30대(22.2% < 65%), 40대(33.7% < 61.7%)에서는 무죄 판결의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 반면, 50대 이상 응답자는 무죄(40.6%)와 유죄(34.7%)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1월 22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우리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