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BBK 수사검사 탄핵소추안에 대한 청와대측이 부정적 입장을 나타난 것에 대해 정봉주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상당수 국민들이 청와대와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간에 일정한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에 동조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13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한 정봉주 의원은 "청와대가 (검찰에 대해) 인사권자인데 너무 의혹이 많다, 이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혹은 인터넷에서 그런 '노-명박' 연대설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고위공무원이 직무상 위배한 것에 대해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것은, 국회의 고유 권한"이라며 "정상적인 국회법 절차에 따를 수 있도록 청와대가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뒤 특별검사를 통해 BBK 연루 의혹이 밝혀지면, 대통령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특검이)  총선용이라고 자꾸 폄하하는데, 총선이 지난 다음에도 국회의원 내내 혹은 대통령 임기 중 내내 이 BBK·다스·도곡동 땅·상암동 DMC 등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문제제기를 계속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