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같던 20대와 한여름 초록을 지나, 가을 단풍처럼 지혜롭게 중년을 보내고자 글을 쓰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