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해서 남 주자! 기다림과 그리움으로 교편을 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