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으로부터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이 있다며 정무위 사임 공세를 받고 있는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자리가 비어 있다.

ⓒ공동취재사진2020.09.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