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종훈 (moviekjh)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우리집 건너편 빌라 주차장에 "방송국 관계자분들 주차하지 마세요"라는 안내문이 게시됐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아무개씨가 경기도 파주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찰은 최근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김종훈2020.06.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