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근혁 (bulgom)

이 학교 학생들은 갑자기 생긴 아스팔트길의 횡단보도를 건너서야 놀이터에 갈 수 있게 됐다. 농구는 아스팔트길 위에서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윤근혁2020.03.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