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준호 (junolee)

아산과 진천 임시생활시설에는 각각 41명, 13명의 행정안전부 정부합동지원단 직원이 파견됐다. 이들은 방호복을 입고 교민들의 식사 지원, 기타 물품 지원, 쓰레기 배출 등을 돕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2020.02.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5년이 넘었는데도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