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당시 전투경찰 신분으로 광주 상황을 편지에 담아 가족에게 보내려고 했다가 포고령·반공법 위반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김상회(62)씨가 재심 끝에 12일 무죄를 선고받았다.

ⓒ소중한2019.12.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