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경준 (235jun)

20여 년간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인 1급 장애우 강효성(58)씨가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기 위해 자필로 쓴 탄원서.

ⓒ.2019.11.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