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박순자 "해당 행위로 징계받아야 할 사람은 나경원"

국회 국토위원장직 사임을 거부해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행위를 해 징계받아야 할 사람은 박순자가 아닌 나경원"이라고 주장했다.

ⓒ남소연2019.07.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