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군인권센터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오른쪽)과 방혜린 간사가 16일 오전 서울 신촌 군인권센터 사무실에서 2018년 연례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군인권센터 지원한 국군 장병 인권 침해 관련 사건은 1239건으로 전년보다 19% 증가한 가운데 성추행, 사망 사건은 2배 이상 늘어난 반면 영창 관련 신체의 자유 침해 사건은 절반수준으로 줄었다.

ⓒ김시연2019.05.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