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노무현

3월 22일 노무현재단이 홈페이지 공지에서 교학사가 한국사 수험서에 고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을 게재한 것을 두고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한 대응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갈무리2019.03.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