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전종현 (harryjun)

Elbphilharmonie Hamburg Herzog & de Meuron Hamburg II

ⓒCourtesy of the artist2018.08.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디자인, 건축, 예술, 문화에 대한 글을 쓴다. harry.jun.writer@gmail.com www.huffingtonpost.kr/harry-jun

이 기자의 최신기사 3D 프린터가 하루 만에 지은 집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