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영풍제련소

폐수처리장의 처리수가 나오는 방류구다. 그 입구를 보이지 않도록 사석으로 막아뒀고, 보의 터진 틈으로 세차게 흘러나오는 물길이 방류수를 희석해버려 오염상태를 가린다고 이곳 대책위 주민들은 말한다.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2018.07.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