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원봉

천녕사 초입에 세워진 가림막

조선혁명간부학교 3기생들이 훈련받은 천녕사에 오르기 위해선 폐건물 사이에 세워진 가림막을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김원봉 장군과 관련된 흔적은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다.

ⓒ김종훈2018.07.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