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제동

김제동과 헌법 전문

김제동은 우리 헌법 조문을 달달달 외는 사람이다. 2017년 9월 13일, 그는 MBC 노조 파업 현장을 찾아가 자신이 겪은 일을 말하면서 힘을 보탠다. 그는 연설 말미에 가장 좋아하는 시 한 구절을 읽겠다고 하면서 자신이 먼저 한 구절 읽으면 따라 읽고, 이렇게 같이 읽자고 한다. 김제동이 읽은 시는 ‘헌법 전문’이었다. 하지만 그의 말처럼 이 시는 한 구절씩 끊어 읽기에 힘들다. 그래서 그 또한 그렇게 읽지 않고 죽 읽고 만다. 한 문장치고는 너무 길기 때문이다.(https://www.youtube.com/watch?v=K7lnxrzut80)

ⓒ오마이뉴스2018.03.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빗살무늬'는 과연 암호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