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인천시

인천지역 청년들로 구성된 ‘반뚝배기단’이 2명씩 10조를 이뤄 ‘부채춤’을 추며 인천시의 남은 부채 10조원을 비꼬는 퍼포먼스를 18일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진행했다. 이들은 “이것저것 유치 말고, 필요 없는 조형물 말고, 사람에 신경써주세요”라는 문구를 넣어 시의 ‘선심성ㆍ보여주기’식 사업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강현2018.03.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시민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보도하는것. 어떠한 외압이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 인천의 대표적 진보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것. 시사인천의 김강현 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