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jhnam86)

한국은 석탄 등 화석연료 때문에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국제환경연구기관과 언론에 의해 ‘세계 4대 기후악당’으로 지목됐다. 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진 지난해 12월 30일 뿌연 대기에 휩싸인 서울 마포구 일대 모습.

ⓒ남지현2018.01.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