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홍성군

필자가 석당산을 올라가며 목격한 소나무들은 칼에 베인 상처로 인해 나무가 비틀어지거나 한쪽으로 기울어져 잇는 등 기형적인 모습으로 자라고 있었다. 또한, 이뿐만 아니라 상처가 난 소나무들은 필자가 양팔을 벌려 감싸 안아도 닿지 않을 정도로 둘레가 170cm가 넘었다.

ⓒ신영근2017.10.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