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민형배

광산구의 한 학교에서 유해물질인 우레탄 철거 작업을 둘러보고 있는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그는 재난기금을 투입해 유해물질을 철거했다는 것이 언론에 보도됐다는 이유로 광주광역시로부터 '기관장 경고'를 받았다.

ⓒ광주 광산구 제공2017.01.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