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뉴스타파

간첩 혐의를 받았던 유우성씨의 동생 유가려씨. 유가려씨는 국정원 중앙합동신문센터에 6개월 간 감금 됐다. 국정원의 회유와 압박을 이기지 못한 채 거짓 자백을 했고 재판에서도 거짓 증언을 했다.

ⓒ(주)시네마달2016.10.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저 높이 솟은 산이 되기 보다, 여기 오름직한 동산이 되길

이 기자의 최신기사 가난한 사람도 좀 먹고 삽시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