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이태준

이태준이 글을 썼던 문향루

이태준의 서재이기도 했던 문향루는 3면이 유리창을 달아놓은 누마루이다. 이곳에 많은 작품이 태어났으며, 현재는 전통차 마시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박현주2016.03.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