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메르스

마스크 쓰고 고사장 온 응시생

메르스 여파로 '시험연기논란'이 일었던 서울시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고사장 입구에서 한 응시생이 마스크를 지나고 있다.

ⓒ이희훈2015.06.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