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장영권 (jangyk21)

웅장한 모습의 대한문 전경

덕수궁 입구에 있는 대한문의 한자표기로 大韓門으로 바꿔 우리 고유의 정통역사를 회복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웅장한 모습의 대한문이다. 출처 네이버 -작자미상

ⓒ네이버-작자미상2012.09.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장영권은 인재교육, 공정언론, 경제정의, 참여자치, 생태환경, 정치개혁, 국가전략, 남북통일, 국제평화, 인류미래 등 소위 10대 국가미래전략과제를 위해 활동하며 일관되게 대한민국의 항구적 평화미래를 모색해 왔습니다. 현재 한국평화미래연구소와 한국미래연대 대표인 장영권은 정치결사체를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고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