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2년 5월11일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깨어나는 지구 제공)
▲ 인도의 UN 연설가 삿그루(Sadhguru)의 사막화 방지협약 당사국 총회 연설 2022년 5월11일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깨어나는 지구 제공)
ⓒ 깨어나는 지구

관련사진보기

 
사막화 방지 해법으로 토양 유기물 수준을 최소 3% 이상 되도록 관리하는 농민들에게 탄소배출권 인센티브를 지급하자는 구체적인 제안이 나왔다.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15차 유엔 사막화 방지협약 당사국 총회 현장에서였다.

5월 9일부터 20일까지 '땅. 삶. 유산: 희소성에서 번영으로'라는 주제로 전 세계 197개국 대표들이 참석하는 제 15차 유엔 사막화 방지협약 당사국 총회(COP15)는 대기와 기후를 다루는 COP26과는 달리 토지의 지속가능성을 다루고 있다.

세계 자원 연구소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무분별한 개발로 전 세계 20억 헥타르의 땅이 황폐화된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국제 사회는 2030년까지 황폐화된 토지 10억 헥타르를 복원하겠다는 목표로 정책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1일 초청 연사로 나선 인도의 UN 연설가 삿그루(Sadhguru)는 농경지 황폐화를 막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로 '농경지 토양의 유기물 함량 3%'를 제시했다.

"지난 역사에서 생태를 위한 우리의 노력이 성공하지 못한 주된 이유는 복잡한 과학적 주장을 이해하기 쉬운 간단한 행동대책으로 바꾸는 데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오존층 파괴를 막자'처럼 단일한 목표 수행이 토양에서도 필요합니다. 그것은 농경지 토양의 유기물 수준을 최소 3~6% 수준으로 확보하는 것입니다."
 
출처 : 제15차 유엔 사막화 사막화 방지 협약 당사국 총회 자료집
▲ 캐나다 농지의 사막화 현장 출처 : 제15차 유엔 사막화 사막화 방지 협약 당사국 총회 자료집
ⓒ UNCCD

관련사진보기

 
토양의 유기물 수준 확보를 위해 그는 세 가지 전략을 제안했다. 흙 살리기에 성공하는 농민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농산물에 대한 인증을 추진하는 등 당근과 채찍에 대한 내용으로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농민들에게 토양의 유기물 수준을 최소 3~6% 달성하는 것에 대한 훌륭한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해당 수준에 도달하고자 하는 희망을 제시해야 합니다. 인센티브는 농민들 사이에 고무적인 자극을 만들어 낼 것입니다. 여러 해에 걸쳐 단계별로 시행하며, 1단계는 영감을 제공하는 단계, 2단계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단계, 최종 3단계는 적절한 제재를 가하는 단계로 적용됩니다.

2. 농민들을 위한 탄소배출권 인센티브 지급을 시행해야 합니다. 현재 농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탄소배출권 혜택은 절차가 너무 복잡하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상당한 단순화 작업이 필요합니다.

3. 유기물 수준이 3~6%인 토양에서 자란 식품을 우수한 품질로서 인증하는 표식을 개발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이러한 음식들을 소비함으로써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다양한 건강, 영양, 예방 차원에서의 이점들을 명확히 보여주어야 합니다. 사람들은 더 건강하고 생산적이며 강한 회복력을 가지게 됩니다. 이른바 '유기농' 농산물과 '비유기농' 농산물 정도로 구분하는 현재 시스템보다 훨씬 더 의미있을 것입니다.


인도의 요기이자 UN 연설가인 삿구루는 깨어나는 지구 '토양을 살립시다' 운동을 전개하며 현재 100일 간 3만km에 달하는 나홀로 모터사이클 여정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계속되는 제15차 유엔 사막화 방지협약 당사국 총회(COP15)는 197개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원탁 회의, 대화 세션, 다양한 특별 행사 및 부대 행사를 포함해 토지 이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벌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