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년 만에 만난 아기를 하필 코로나 시대에 낳아서 기르고 있습니다. 아기를 정성으로 키우며 느끼는 부분들을 누군가는 기록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모든 부모님과 이 세상의 모든 부모님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기자말]
다가 오는 설 명절에 나이를 묻는 인사들이 오갈 테다. 이 지난하고 험난한 인사 너머에는 항상 나이를 묻는 비릿하고 진부한 장면이 등장한다. 이 물음에 예전 나이에 그냥 한 살 만을 덧붙여서 대답하면 되는 간단한 작업이지만 이번 해는 달랐다. 나의 나이는 물론이자 아이의 나이도 소개해야 하기 때문이다.
   
세는 나이로 3살인 아기의 연 나이는 두 살, 만 나이는 한 살이다.
▲ 카드 뉴스 세는 나이로 3살인 아기의 연 나이는 두 살, 만 나이는 한 살이다.
ⓒ 최원석

관련사진보기

   
나는 올해 나이로 마흔이 됐다. 아이는 이제 태어난 지 불과 16개월 차임에도 불구하고 나이로는 벌써 세 살이 됐다. 여기서 내 나이는 그렇다고 쳐도 아이의 나이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게 된다.

세 살이라... 재작년인 2020년 10월에 태어났으니 햇수로는 맞다 치더라도 개월 수로 따져본다면 세 살이라는 나이가 너무나도 낯설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아이의 친구 뻘인 재작년 12월 31일 태어난 아기는 단 하루 차이로 이제 세 살이 된다. 여기에 문제가 있는 거다. 

우리나라에는 세 개의 나이 계산 법이 있다. 바로 연 나이와 만 나이 그리고 세는 나이다. 세는 나이는 말 그대로 해마다 나이를 먹는 것을 뜻한다. 이렇게 되면 아이의 나이는 세 살이 된다.

연 나이의 계산법은 이렇다. 현재 해에서 태어난 해를 빼는 것이다. 현재 올해인 2022년에서 아이가 태어난 2020년을 빼면 두 살이 된다. 청소년 보호법과 병역법에서 사용하는 나이 계산법이다. 

만 나이로 계산하면 이렇다. 아이의 생일은 10월 12일, 지난 해 한번 생일이 지났으니 아직 한 살이다. 아이는 올해 자신의 생일이 지나야 2살이라는 어엿한 나이를 찾는다. 민법 등의 법률관계에서 이 나이 계산법을 자주 사용한다.

나이 제도로 겪은 일화가 있다. 올해 나는 한 대학에서 요리 관련 학과 졸업장과 학위를 받는다. 같이 대학을 다니던 동기 중에 외국인이 있었다. 이 외국인 동기가 학기 초에 한국 학생들을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만 나이로 자신의 나이를 소개했다.

반면 한국 학생들은 자신의 나이를 만 나이가 아닌 한국의 세는 나이로 소개했다. 양측에서 저마다 그렇게 나이를 소개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 여겼다. 

결국은 오빠-동생 하다 한 학기가 지나 외국인 학생이 한국 문화와 한국말이 익숙해져서야 그들이 동갑인지 알게 됐단다. 그 외국인 학생은 동기들에게 크디큰 책망과 배신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런 에피소드를 겪고서야 한국 학생들이 단체로 사과를 하고 외국 학생과 진짜 친구, 동기가 된 일이 있었다. 나이를 세는 문화에 대한 차이를 제대로 겪은 사례다.
 
나이 세는 방법들에 대해서 정리해 보았다.
▲ 카드 뉴스 나이 세는 방법들에 대해서 정리해 보았다.
ⓒ 최원석

관련사진보기

 
2019년 1월 초 당시 민주평화당 황주홍 전 국회의원 등이 비슷한 내용의 법률안을 발의했으나 제20대 국회 임기가 끝나면서 자동으로 폐기됐다. 2021년 6월에는 만 나이로 표시를 통일하자는 연령 계산 및 표시에 관한 법률안이 발의돼 계류 중이다.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한국식 나이 계산 방법인 세는 나이를 없애자며 이 법안을 발의했다. 정부 문서에서 만 나이 사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현재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이 법안을 신속하게 통과시켜 주기를 국회에 강력하게 건의하는 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기자의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태그:#나이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랫동안 자영업자님들을 컨설팅하며 요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현재는 콘텐츠 디자이너이기도 합니다. TV에 출연할 정도로 특별한 아기 필립이를 '밀레니얼 라테 파파'를 지향하며 '감성적인 얼리어답터 엄마'와 하필 이 미칠 코로나 시대에 키우고 있습니다. 지금은 이와 관련한 분야의 글을 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