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광주시가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시내에서 진행하는 모든 공사를 중단시켰다.
 
광주시는 12일 오전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사고 현장에서 긴급현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 아파트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화정동 사고현장을 포함해 광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모든 건축·건설현장의 공사를 중단하게 됐다.
 
광주시는 또 현재 연락이 두절된 현장 노동자들을 찾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건축건설현장사고방지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장이 직접 본부장을 맡아 지역 내 모든 건축건설현장을 일제 점검한다. 아울러 사고의 신속한 수습과 피해자들 지원을 위해 광주 서구청에 사고수습본부를 꾸렸다.
 
박남언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이날 사고현장에서 "학동참사가 발생한 지 217일만에 또다시 이런 참사가 발생하게 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께 광주시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공사 현장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작업을 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됐다. 이번 사고로 현장 작업자 6명의 연락이 끊긴 상태다.
 
현대산업개발 유병규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이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사고 현장 부근에서 사과문 발표에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유병규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이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사고 현장 부근에서 사과문 발표에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는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을 찾아 이번 사고와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유 대표는 사고 현장 소방청 사고대책본부 인근에서 발표한 공개 사과문을 통해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하여 피해를 보신 실종자분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또 "현재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이며 소방본부와 국토교통부, 광주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며 "전사의 역량을 다해 사고수습과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재개발 현장 붕괴 사고에 이어 또다시 공사 중 외벽 붕괴라는 대형 사고를 일으키면서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