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거제 한 달살이 3차 사업 참가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관광업계에 그늘이 짙어지는 가운데 경남 거제시에서는 변화하는 여행 흐름에 대응해 안전하고 즐거운 관광을 위한 새로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2021년 처음 시작한 '거제 한 달 살이' 사업이 대표적 사례로 체류형 개별 관광의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마중물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업은 '경남형 한 달살이'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거제만의 특성과 강점을 살린 테마를 선정해 참가자들의 열띤 호응 속에 운영됐다.

올해에는 1차 '섬속의 섬 여행', 2차 '아이와 함께하는 여행', 3차 '거제 걷기 좋은 길 여행'을 주요 테마로 총 3차에 걸쳐 만19세 이상의 경남지역 외 거주자를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했다.

총 121명의 신청자 가운데 SNS 활동이 활발하며 거제여행에 열의가 있는 88명의 참가자를 선발해 자유롭게 기획한 여행 일정에 따라 현지의 삶을 살아보며 체험한 관광자원에 대한 개별홍보 활동을 진행했다. 
  
ⓒ 거제 한 달살이 3차 사업 참가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참가자의 80%가 서울‧경기권 거주자로, 30대 이하의 비중이 77%를 차지해 MZ세대의 일과 삶의 균형 중시 성향과 워케이션(일과 휴가 결합)의 흐름을 보여줬다.

이외에도 은퇴 후 제2막을 준비하기 위해 장기 체류여행을 준비중인 노부부, 깨끗한 자연속 아이들과 함께 어촌살이를 시작하고 싶은 해녀지망생 가족 등 다양한 그룹이 참가해 거제에서 각자의 삶을 그려냈다.

거제 한 달살이에 참여한 한 부부(경기도 거주)는 "거제는 첫 방문인데 기대만큼 만족감이 크다. 언제나 바다를 볼 수 있다는 장점 외에도 곳곳에 아름답고 평화로운 숲이 있고 저마다 다른 매력을 지닌 숨은 섬들도 많다"며 "대중교통 이용이 조금 불편하긴 하지만 자동차가 있다면 다른 지역간 이동도 편리해서 이곳에 정착할까 하는 고민도 진지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제시 관계자는 "올해 '거제 한 달살이' 사업을 운영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체류형 관광의 새로운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얻은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내년에도 많은 이들이 거제를 살아보고 겪어보면서 숨겨진 '진짜 거제'를 알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편 2021년 기준 사업 참가자들에게는 팀별(4인 이내) 하루 최대 5만 원의 숙박비와 여행기간 내 1인당 최대 8만 원의 체험료가 지급됐다.

2022년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거제시 홈페이지에 상반기중 공고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미디어 경남N거제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단체회원으로 경남 거제시의 전반적인 현황 및 사건사고 등을 알리고자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