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지의 생명을 가득 담고 있는 제철 식재료를 먹는다는 것은 자연의 기쁨을 온 몸으로 느끼는 것. 계절도 생명도 드러나지 않는 무감한 매일의 밥에서 벗어나 가끔은 혼자서도 계절의 맛을 느껴보자. 철마다 나는 제철 채소를 맛있게 즐기는 법을 익혀 자연스레 채소 소비는 늘리고 육류 소비는 줄여 지구에는 도움을, 나에게는 기쁨을 주는 식탁으로 나아간다.[기자말]
크리스마스에 떠오르는 음식 하면 단연코 케이크다. 특히 우리나라는 일 년에 판매되는 케이크의 절반이 크리스마스에 판매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크리스마스이브날 길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의 손에는 제각각 케이크 상자가 들려 있다.

왜 크리스마스라고 케이크를 먹기 시작한 건지, 왜 우리나라와 옆 나라 일본에서 크리스마스에 케이크를 먹는 문화가 생겼는지 알 수는 없지만, 어린 시절 추억의 버터크림 케이크부터 지금의 세련된 케이크까지 크리스마스 하면 역시 케이크부터 떠오른다. 케이크에 초를 켜고 삼삼오오 둘러앉아 따스한 성탄의 분위기를 내는 일, 기독교가 아닌 이들에게는 크리스마스의 큰 이벤트라고 해야 이런 게 전부다.

하지만 크리스마스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알 수 없는 설렘을 준다. 실체 없는 설렘에 조금은 허전한 마음을 채워주는 것은 소설이나 <나 홀로 집에> 시리즈와 <러브 액츄얼리>와 같은 영화다.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소설 중 작가 트루먼 카포티의 단편 <크리스마스의 추억>을 가장 좋아한다. 소설 속 화자인 7살 소년은 가족 중 가장 친한 친구인 노년의 할머니와 함께 일 년 내내 힘들게 벌어 모은 돈으로 버터와 각종 말린 과일, 위스키 등을 잔뜩 사 크리스마스용 프루트케이크(fruit cake)를 만든다.

"프루트케이크를 굽기에 좋은 날씨야!"

11월 말의 어느 맑고 추운 날이 되면, 할머니는 자리에서 일어나 이렇게 외친다. 이때부터 소년과 할머니의 크리스마스는 시작이다. 위스키에 절인 말린 과일과 견과류가 가득 들어간 바닐라 향이 나는 프루트케이크, 소설을 읽는 내내 향기로운 내음이 전해지는 듯한 그 케이크가 어찌나 먹어보고 싶던지.

하지만 언젠가 해외에서 수입한 크리스마스용 프루트케이크를 먹고는 실망했다. 너무 달고 파운드케이크처럼 뻑뻑한 데다가 가득 찬 말린 과일이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설렘의 정수는 크리스마스를 행복하게 준비하는 그 마음 아닐까?

이렇게까지 말했으니 크리스마스 케이크 레시피를 소개해야 할 것 같지만, 케이크는 사 먹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나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각종 전문 디저트 가게에서 특별한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한정 판매하기 때문에 11월 말에서 12월 초가 되면 올해는 어떤 가게에서 어떤 케이크를 낼지, 어떤 것을 예약할지가 관건이 된다.

그렇게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전문가들의 손을 빌리고, 아주 간단하게 크리스마스 느낌을 낼 수 있는 음식을 소개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칠면조 고기를 잘 먹지도 않는데 딱히 크리스마스용 음식이랄 게 있나. 각자 좋아하는 음식을 먹는 것이 최고지만 식탁에 한 그릇 정도 기분을 낼 수 있는 음식을 올리는 것도 행복한 일이니까.

늦가을에서 겨울이 제철인 새빨간 비트를 구워 초록색 샐러드 채소와 함께 크리스마스 느낌을 내는 샐러드로, 구운 비트의 달콤하고 따뜻한 맛이 겨울 샐러드로 제격이다. 하얀 접시에 리스 모양으로 동그랗게 담는다면 설사 케이크가 없더라도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낼 수 있다. 크리스마스가 지난 연말 시즌에도 물론 잘 어울린다. 모두 자기만의 방식으로 행복하고 평안한 크리스마스와 연말 보내기를.
  
비트와 치즈 웜 샐러드
 비트와 치즈 웜 샐러드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비트와 치즈 웜 샐러드

- 주재료

비트 1개, 샐러드용 채소 적당량, 호두 등 구운 견과류 적당량, 페타치즈 적당량(브리나 리코타치즈 등으로 대체 가능)

샐러드 드레싱

발사믹식초 4 큰술, 올리브유 1/4컵, 디종 머스터드(홀그레인 머스터드 대체 가능) 1작은술, 소금·후추 적당량씩

- 만들기


1. 비트는 깨끗이 씻고 껍질을 필러로 제거한 뒤 반 혹은 4등분 해 포일로 잘 감싸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40분가량 굽는다. 오븐이 없다면 에어프라이어로 구워도 좋고 끓는 물에 30분가량 삶아도 좋다.
2. 드레싱 재료를 불투명해질 때까지 잘 섞어 드레싱을 만든다.
3. 비트를 젓가락으로 찔러봐 부드럽게 들어갈 정도로 익으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4. 샐러드 채소를 접시에 담고 익힌 비트를 보기 좋게 올린다. 치즈와 견과류를 흩뿌리고 샐러드 드레싱과 후추를 뿌려 마무리한다. 오렌지나 석류 등 다른 과일을 더해 더 화려하게 장식해도 좋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