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독자 여러분께 대선 판세를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주간 데판(데이터로 보는 대선 판세)'를 준비해 매주 금요일 연재한다. 금요일까지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 투표율과 같은 다양한 기초자료, 빅데이터 등을 풍부하게 활용한다. 이재명-윤석열 후보 지지율 추이와 특징을 살펴본다. 또 정치지형에 따른 판세 변화를 추적한다. 이를 위해 정치성향, 정권교체 지수, 정당 지지율,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추이 등을 활용한다.[편집자말]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SBS-넥스트리서치·한국갤럽] 이재명 오차범위 내 역전

12월 3주 데이터로 보는 대선 판세의 열쇳말은 '골든크로스'다. 12월 14일~15일 실시된 SBS-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추격세를 거듭하던 이 후보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이에 비해 윤 후보는 비상이 걸렸다. 12월 3주 윤 후보 쪽에선 배우자 김건희 허위경력 등 의혹이 전방위적으로 확산했다. 의혹도 의혹이지만 윤 후보와 김씨의 사과를 두고 '반쪽짜리'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런 분위기가 이 후보 골든크로스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11월 6∼7일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에선 윤 후보의 지지율은 34.7%로 이 후보(30.7%)에 4.0%P 차이로 앞섰었다. 그러나 11월 27∼28일 조사에선 윤 34.4% - 이 32.7%로 격차가 1.7%P까지 좁혀졌다가 12월 3주에 순서가 뒤바뀐 것이다.

세 차례 조사 모두 오차범위 내에 있기 때문에 우열을 가릴 수 있는 결과값은 아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자신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지지율은 소폭 하락했다. 유보층(없음/모름/무응답)은 23.9%에서 22.3%로 감소했다.  
 
조시의뢰-조사기관 :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일 : 12월 14일~15일, 응답률 17.6%,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조시의뢰-조사기관 :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일 : 12월 14일~15일, 응답률 17.6%,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 SBS-넥스트리서치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12월 14~16일 실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도 이 후보가 36%로 윤 후보(35%)에 오차범위 내인 1%P 차이로 앞섰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 후인 11월 16∼18일엔 두 후보 격차가 11%P까지 벌어졌지만, 11월 30일∼12월 2일 조사에선 36%로 동률을 기록했다. 그러다가 이번에 소위 '골든크로스'가 발생한 것. 심·안 후보는 5%로 동률이었고 의견 유보는 16%를 기록했다.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 한국갤럽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조사의뢰-조사기관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조사기간 : 12월 14일~15일, 응답률 6.9%, 조사방식 : 무선 가상번호 ARS.
 조사의뢰-조사기관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조사기간 : 12월 14일~15일, 응답률 6.9%, 조사방식 : 무선 가상번호 ARS.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MBN·매일경제-알앤써치가 12월 14∼15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자. 이·윤 후보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 격차는 11월 18일 14.4%P까지 벌어졌지만, 12월 2일엔 5.4%P로 줄어들었다. 그러다가 이번엔 3.9%P로 더욱 좁혀졌다. 다만 알앤써치 조사에선 윤 후보가 아직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 있다(윤석열 42.3% - 이재명 38.4%).

[오마이뉴스-리얼미터] 당선 가능성 초접전
 
조사의뢰-조사기관 : 오마이뉴스-리얼미터, 조사기간 : 12월 5일~10일, 응답률 8.1%, 조사방식 : 유무선 RDD ARS.
 조사의뢰-조사기관 : 오마이뉴스-리얼미터, 조사기간 : 12월 5일~10일, 응답률 8.1%, 조사방식 : 유무선 RDD ARS.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윤 후보 당선 가능성도 초접전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12월 5일∼10일 실시된 오마이뉴스-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의 당선가능성은 47.9%로, 이 후보(45.0%)와 초접전 양상이다. 당선가능성 조사 문항은 지지 후보와 달리 응답자들이 부담을 덜 느낄 수 있다. 때로는 민심 파악에 유용한 수단이기도 하다.  

[정치 지형] 야당 우세 속 코로나 확산 변수
 
조시의뢰-조사기관 :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일 : 12월 14일~15일, 응답률 17.6%,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조시의뢰-조사기관 :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일 : 12월 14일~15일, 응답률 17.6%,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 SBS-넥스트리서치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정치지형은 야당이 다소 우세하다. 12월 3주엔 이재명 후보-민주당-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동반상승으로 야당과 거리를 좁혔다. 정권교체 지수는 대선 승패에 가장 큰 영향을 준다. 12월 14일~15일 실시된 SBS-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에선 정권교체가 50.7%로 정권재창출(40.9%)에 9.8%P 차이로 앞섰다. 지난 10월엔 거의 20%P로 격차가 컸지만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18일부터 시행되는 코로나 방역 강화 조치는 변수다.
 
조사의뢰-조사기관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조사기간 : 12월 14일~14일, 응답률 6.9%, 조사방식 : 무선 가상번호 ARS.
 조사의뢰-조사기관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조사기간 : 12월 14일~14일, 응답률 6.9%, 조사방식 : 무선 가상번호 ARS.
ⓒ MBN·매일경제-알앤써치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12월 14∼15일 실시한 MBN·매일경제-알앤써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지지후보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안정적 국정운영'을 꼽았다. 다음으로 '정책과 공약' '경제문제 해결' 순이었다. 지금까지 선거판을 달궜던 '국정심판' '대장동 의혹' '후보 배우자' 등의 이슈는 큰 주목을 끌지 못했다. 다만, 응답자들이 여론조사에서 일종의 '정답'을 선택하고 실제 투표에선 다른 양상을 보일 가능성도 있다.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민주당에 소폭 앞서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민주당에서 앞서는 경우가 많았다. 대다수 ARS 여론조사에선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5%P 내외로 우위를 보인다. 전화면접조사에선 오차범위 내에서 엎치락뒤치락했다.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 한국갤럽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12월 14~16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선 국민의힘 33%, 민주당 31%로 나타났다. 12월 1주엔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1%P 차이로 앞서는 데 성공했지만 2주째 2∼3%P 격차가 유지되고 있다. 연령별·지역별에서도 큰 변화가 없었다. 국민의힘은 20대(18·19세 포함), 60대 이상에서 앞섰고, 민주당은 30∼50대에서 우위를 보였다. 국민의힘은 영남과 수도권에서 강세를 보인 반면 민주당은 호남과 충청에서 양호한 흐름을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역대급 지지율, 대선 영향 주목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조사의뢰-조사기관 : 한국갤럽(자체), 조사기간 : 12월 14~16일, 응답률 13%, 조사방식 : 유무선 RDD 전화면접.
ⓒ 한국갤럽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2021년 10~12월, 문 대통령 취임 5년차 3분기 평균 긍정 평가는 37%로, 직선제 부활 이후 역대 대통령 중에서 가장 높다. 15대 김대중 28%(2002년 9월), 16대 노무현 27%(2007년 9월), 17대 이명박 23%(2012년 7~9월 평균) 등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긍정 평가는 역대 가장 높았던 김대중 대통령보다 9%P나 높게 유지되고 있다. 임기 중반에 치러지는 선거는 대통령 국정 평가에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 긍정 평가가 높았던 2018년 지방선거, 2020년 총선에선 민주당이 크게 이겼다. 반면 긍정 평가가 30%까지 하락했던 2021년 4.7 재보궐선거에선 국민의힘이 약진했다. 역대급 문 대통령 지지율이 대선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빅데이터] 이재명 '아들' vs. 윤석열 '김건희'
 
'이재명-윤석열 연관어 순위'(위), '이재명-윤석열 언급량 추이'(아래). 썸트렌드(https://some.co.kr, 12월 10~16, 연관어/언급량 추이, 검색일 12월 17일).
 "이재명-윤석열 연관어 순위"(위), "이재명-윤석열 언급량 추이"(아래). 썸트렌드(https://some.co.kr, 12월 10~16, 연관어/언급량 추이, 검색일 12월 17일).
ⓒ 썸트렌드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빅데이터에서도 이재명 후보는 '아들',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 언급량이 크게 늘고 있다.

빅데이터 플랫폼 썸트렌드(https://some.co.kr, 인스타·블로그·뉴스·트위터) '이재명-윤석열 연관어 순위'에선 이 후보 연관어로 아들 3만6601건(5위)-도박 2만8243건(8위)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후보는 3위 김건희 5만1894건을 기록했다. '이재명-윤석열 언급량 추이'에선 이 후보가 약 45.5만 건으로 윤 후보(약 27.8만 건)에 앞선다. 윤 후보는 주 중반 배우자 의혹이 확산하면서 언급량이 급증했다가 하향세를 기록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를 쓴 엄경영씨는 시대정신연구소장입니다. 위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각 여론조사기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됩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대선 여론 동향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시대정신연구소 소장 또바기뉴스 발행인 자유기고가 시사평론가 국회, 청와대, 여론조사기관 등에서 활동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 수료 연대 행정대학원 북한·동아시아학과 졸업 성균관대학교 중문학과 졸업 전북 전주고등학교 졸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