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기말고사를 며칠 앞두고 딸아이는 마음도, 몸도 급해 보였다. 학원을 다녀와서 방에 들어가면 좀처럼 방을 나오는 일이 없었다. 자정이 넘은 시간에도 책상을 벗어나지 않고, 며칠 남지 않은 시험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하루는 딸아이가 머리가 어지럽고, 아프다고 통증을 호소했다. 몸을 쉬면서 컨디션 조절에 나섰지만 상황은 좋아지지 않았다. 무리하지 말라고 해도 마음이 급한 아이는 말을 듣지 않았다. 

기말고사 앞두고 갑작스러운 발열증상
 
기말고사를 며칠 앞두고 딸아이는 마음도, 몸도 급해 보였다. 학원을 다녀와서 방에 들어가면 좀처럼 방을 나오는 일이 없었다.
 기말고사를 며칠 앞두고 딸아이는 마음도, 몸도 급해 보였다. 학원을 다녀와서 방에 들어가면 좀처럼 방을 나오는 일이 없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이틀을 늦게 잠을 잔 딸의 눈 밑은 어느새 검게 다크서클이 내려와 있었고, 안 그래도 하얀 얼굴이 창백해 보이기까지 했다. 이런 딸아이가 안쓰러운 건 아내도 마찬가지였고, 결국 아내는 딸에게 휴식을 권했다.

"지수야, 오늘은 좀 일찍 자. 이제 시험이 며칠 남지도 않았는데 컨디션 조절해야지."
"할 게 많아서 안돼요. 시험 끝날 때까지만 지금처럼 할게요."


공부를 하겠다는 자식을 말릴 수가 없어서 우리 부부는 침실로 왔지만 잠을 설쳤다. 출근을 하고 퇴근 무렵 아내에게서 카톡 메시지가 왔다. 딸아이가 열이 난다는 내용이었다.

딸아이의 발열과 몸살처럼 몸이 아프다는 소식에 며칠간 무리한 게 원인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아픈 딸아이가 너무 걱정스러웠지만 당장 더 큰 걱정은 코로나 의심증상으로 당장 다음 날 등교가 어려워졌고, 기말고사를 치를 수 없다는 것이었다.

시간은 이미 오후 여섯 시에 임박했고, 아이가 늘어져 잔다는 말에 우선 아내에게 잠을 좀 자게 두라고 하고 퇴근을 서둘렀다. 집에 갔더니 여전히 딸은 잠을 자고 있었고, 아내는 학교와 연락한 결과를 내게 알려줬다.

발열이 있거나, 다른 코로나 의심증상이 있으면 기말고사를 치를 수 없고, 코로나 음성 결과지가 있더라도 발열 증상이 있으면 학교에 등교할 수 없다고 했다. 학교 방침은 명확했다. 기말고사 시험기간이 이틀이기 때문에 다음날 아침 코로나 검사를 받고, 모레 결과가 음성이라고 하더라도 열이 떨어지지 않거나 감기 증상이 있으면 시험을 치를 수 없게 되었다.

시험이야 둘째치고 우선은 아이의 상태를 확인해야 했기에 집에 있는 진단키트로 선행검사를 했다. 다행히 결과는 음성이 나와서 죽을 먹이고 일찍 재우는 게 최선이었다.

다음날 아침 아내는 딸아이와 함께 선별 진료소에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게 했고, 검사 다음 날 '음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하지만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열이 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학교는 갈 수가 없었다. 며칠간의 노력과는 상관없이 딸은 기말고사를 볼 수 없었다.

시험을 치를 수 없다는 말에 딸은 무척 실망한 눈치였지만, 정작 시험기간이 지나고 학교를 갈 수 있는 몸 상태가 되자 언제 그런 마음이었냐는 듯 예전과 똑같은 학창생활을 보내고 있다.

시험이 끝난 지 며칠 지나지 않았지만 딸아이는 예전과 같은 모습이다. 후회하거나, 아쉬워하는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다행이라고 해야 할지, 안타까워 해야 할지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아프지 않으니 다행이라고 하는 게 맞을 듯싶다.

연일 칠천 명이 넘는 숫자를 갱신하며 코로나가 보편화, 일상화되어 가는 요즘 살아가는 생활 요소요소에 예전과 다른 기준이나 규칙들이 생겨나고 있다. 과거와는 다른 기준과 규정, 규칙들로 인해 많은 불편함이나 불안감은 있지만 이 시대를 살아가기 위한 조건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싶다.

지금의 세대들이 이 불편함을 잘 견뎌내고 이겨내는 게 대견스러워 보일 때가 많다. 우리 아이들만 봐도 코로나 사태가 심해진 2년여 동안 학교에서 하는 수학여행, 졸업식, 수련회 등은 생각할 수도 없는 호사가 되어 버렸다. 당장 큰 아이의 졸업식부터 대학 입학 후 아이가 누려야 할 많은 생활들이 걱정이다. 늘 아쉬움은 있지만 그래도 학교생활을 잘 이어나가는 우리 아이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코로나로 많은 걸 포기하는 아이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딸의 이번 시험 사건으로 아이보다 어른인 우리가 더 놀랐다. 우리 세대에서는 시험을 칠 수 없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인생의 사건으로 기억이 되었겠지만 요즘은 당연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고등학교 3학년인 큰 아이의 지난 가을 중간고사 기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수시를 준비하던 친구 한 명이 시험을 볼 수 없게 되었다. 가족 중에 한 명이 코로나 확진이 되는 바람에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학교를 나올 수 없게 된 것이다.

아들 친구는 결국 중간고사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내신 등급이 1등급이었던 친구는 결국 내신으로 가는 수시 입시를 포기하고 수능으로 대학 진학하는 정시로 목표를 바꿨다고 들었다. 잠시 동안은 확진 된 가족에게 화가 나고 속상했겠지만, 아들 말로는 친구는 씩씩하게 다시 학교를 다녔고 수능까지 무사히 잘 치렀다고 들었다.

코로나로 많은 걸 포기하고 새로운 기준과 규칙 아래 우리들은 살아가고 있다. 오늘 가능했던 게 내일은 안 되고, 새로운 기준이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생겨난다. 귀찮고 불편하지만 우리는 또 지금처럼 살아간다. 언젠가는 예전과 비슷하게라도 돌아갈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오늘을 묵묵히 살아가고 있다. 정말 언젠가는 좋아지겠지 하는 막연함을 안고서 말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제 개인 브런치에도 함께 연재됩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따뜻한 일상과 행복한 생각을 글에 담고 있어요. 제 글이 누군가에겐 용기와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