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정기현(유성3) 대전시의원은 지난 28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 간담회를 갖고 "대전을 과학 산업 창업과 기업이 성장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정기현(유성3) 대전시의원은 지난 28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 간담회를 갖고 "대전을 과학 산업 창업과 기업이 성장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정기현

관련사진보기

 
2022년 대전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정기현(유성3) 대전시의원이 "대전을 과학 산업 창업과 기업이 성장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28일 대전 지역 기술창업의 메카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 박종흥 중소기업사업화본부장, 박호영 기술사업화부장 등 직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대전지역의 기술 창업현황과 과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박종흥 본부장은 "예년에 비해 창업 환경은 많이 좋아졌으나, 창업자가 부족한 현실"이라며 "창업에 도전하는 분위기와 실패해도 다시 창업할 수 있는 지원제도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함께 자리한 박호영 부장은 "대전에는 인재가 부족한 현실에서 창업은 대전에서 하더라도 사업은 수도권에서 하는 경우가 많다. 대전에서도 충분히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현재의 창업지원에서 한 발 더 나아가기를 희망했다.

이에 정 의원은 "대전지역을 과학 산업 창업과 기업이 성장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의 3년 + 3년 연장(최대 6년)의 연구원 창업 휴직 기간을 최대 9년~10년으로 늘리는 방안 ▲대전에서 오래 정주하는 조건부로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방안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시스템 마련 ▲인재확보를 위해 연구기관에 대전지역 대학생 인턴을 늘리는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존의 기술지주회사와 차별화된 대전형 기술지주회사 설립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의원은 이날 오전 대전지역 고경력 과학기술인사업화협의회(위원장 전철우)가 주관한 '빅데이터 사업화' 주제의 기술교류 워크숍에 참석, "고경력 과학기술인의 융합연구지원 체계 마련 등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