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주모식 포스터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주모식 포스터
ⓒ 동학혁명정신선양사업단

관련사진보기

 
지난 9월 1일, 1923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추모식이 열렸다. 

이번 추모식은 서울시 종로구 경운동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 동학정신선양사업단 주최, 천도교청년회, 한국YMCA, 동북아시아문화허브센터, 미디어세림 주관으로 열렸다. 방역수칙에 따라 현장에는 30명의 참석자가 참석하였고, 온라인·오프라인 동시 진행 방식으로 추모식이 거행됐다.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은 1923년 일본 동경을 중심으로 관동 지역의 강도 7.9의 강진으로 인해 민심이 흉흉해지고 혼란한 틈에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가 확산되자 군대와 경찰, 민중이 6천여 명의 조선인을 학살한 사건이다.

1923년 9월 1일, 일본은 강진 이후 흉흉해진 민심을 잠재우려고 '조선인들이 우물에 독을 탔다, 부녀자를 강간했다, 도둑질을 한다' 등의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계엄령을 선포한다. 이후 정부와 군대, 경찰과 소방관 그리고 일반인들까지 조직적인 조선인 대학살을 저지른다.

어게인 1924

이번 추모식은 망각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평화로 가기 위해 잊힌 기억을 마주하며 하루빨리 진실을 밝히고, 양국의 평화로운 미래에 한 발 더 다가가 사건에 대한 인식의 틀이 확장되기를 기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 열렸다. 이동초 천도교 교서편찬위원의 <천도교중앙대교당 50년 이야기>(이동초 저, 도서출판 모시는 사람들)에 따르면,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는 1924년 사건 발생 1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자리인 것.

일제의 삼엄한 감시와 탄압 속에서도 조선의 청년들은 동포의 처참한 죽음을 기억하며 추도하는 역사를 남겼다. 그리고 이날 다시 이 자리에서 미래세대가 사건을 어떻게 마주하고 기억할 것인가에 대한 길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들에게도 고향이 있었다
 
캘리아티스트 권도경가 글씨 퍼포먼스를 통해 관동대지진 조선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캘리아티스트 권도경가 글씨 퍼포먼스를 통해 관동대지진 조선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 동학혁명정신선양사업단

관련사진보기

  
가수 문진오와 피아니스트 권오준은 이날 관동대지진 추모콘서트 '1923, 그들이 부르지 못한 노래',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다룬 '조선인의 발' 등을 무대에 올렸다.
 가수 문진오와 피아니스트 권오준은 이날 관동대지진 추모콘서트 "1923, 그들이 부르지 못한 노래",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다룬 "조선인의 발" 등을 무대에 올렸다.
ⓒ 동학혁명정신선양사업단

관련사진보기

   
캘리아티스트 권도경의 붓글씨 퍼포먼스와 가수 문진오의 추모콘서트도 이어졌다. 이들은 비극의 역사를 딛고 평화로 한 걸음 나아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퍼포먼스와 공연을 준비했다.

특히 문진오와 피아니스트 권오준은 지난 2020년 발표한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배경으로 만든 곡 <조선인의 발> <죽창가> 등을 새롭게 편곡해 공연했다. 
또한 지난 8월 15일 광복절을 기념하여 발표한 이육사의 시 <광야>와 윤동주의 시 <서시> 등에 곡을 붙여 만든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이날 성주현 숭실대학교 교수의 특별강연 '관동대지진과 역사부정'도 진행됐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김경민 YMCA 사무총장, 이재선 천도교청년회장 등이 1924년 1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던 조선 청년들의 이야기와 역사를 딛고 일어선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꺼내는 등 기억과 평화로 가는 미래를 지향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한편 이번 1923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추모식은 관동대지진 100주년을 앞두고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윤경로 전 한성대학교 총장,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 세 역사학자의 영상 추모 메시지를 전달하며 한국과 일본 양국의 화해를 통해 역사를 딛고 평화의 미래를 열어갈 것을 촉구했다. 

한편 천도교청년회와 한국YMCA는 1923년 관동대지진 사건 발생 당시 희생자 조사와 이재민 구제활동을 펼친 바와 같이 올해 이 추모식을 시작으로 향후 추모사업과 기억운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글쓴이는 미디어세림 대표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1인 미디어를 통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제강점기부터 근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일어난 사건을 중심으로 컨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