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GV60.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GV60.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2025년부터 선보이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출시하기로 했다. 특히 2030년까지 8개 모델의 수소·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고 2035년 탄소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이 같은 전동화 브랜드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총괄 부사장의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정의선 회장은 "제네시스는 완성된 라인업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세계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로서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발표는 제네시스의 담대한 여정의 시작점이자 제네시스가 혁신적인 비전을 통해 이끌어갈 지속 가능한 미래를 그려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서 제네시스는 연료 전기 기반의 전기차와 배터리 기반의 전기차 두 모델을 중심으로 한 '듀얼(Dual) 전동화' 전략을 소개했다. 이를 위해 고출력·고성능의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과 고효율·고성능의 차세대 리튬이온배터리 등을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 최초로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고급차 전동화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게 제네시스의 목표다. 원자재와 부품은 물론, 생산 공정을 포함한 브랜드의 모든 가치 사슬에 혁신을 추구해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총 8개의 모델로 구성된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의 내연기관차들의 부분변경 모델은 20209년까지만 생산되고 2030년부터는 내연기관차들의 판매도 중단된다. 전동화 모델 판매 대수는 연간 40만 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날 제네시스는 비전 발표와 함께 지난달 공개한 전기차 모델 GV60도 소개했다. GV60은 전동화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브랜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밖에 제네시스는 ▲ B필러(앞뒤 문 사이의 기둥)가 사라지고, 앞뒤 차문이 서로 마주보고 반대 방향으로 활짝 열리는 스테이지 도어(Stage Door) ▲ 좌석이 회전하는 스위블 시트(Swivel Seat) ▲ 운전자를 맞이하고 감싸는 무드 조명 ▲ 전통 온돌에서 영감을 받은 온열시스템 ▲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는 듯한 현장감 있는 사운드 시스템 등 다양한 미래 기술 비전을 소개했다. 또 제네시스의 항공 모빌리티(Air Mobility)가 등장하기도 했다.
 
장재훈 사장은 "제네시스는 지속 가능성을 기반으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고객과의 진정한 상호 작용 속에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제네시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