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근조 KBS' 피켓을 내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뒤로 보인다.
▲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근조 KBS" 피켓을 내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뒤로 보인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박성중, 박대출, 김성태, 윤상직 국회의원의 노트북 표면에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근조KBS'라는 피켓이 붙었다. 

17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장.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정감사가 시작되자마자 "양승동 사장은 사퇴해야 하는 거 아닌가"(김성태) 혹은 "청와대 꼭두각시의 노릇을 하면서 권력에 비굴하게 납작 엎드리고 있다"(박대출) 등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이러한 의원들의 발언은 유시민 작가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패널이 KBS 여성 기자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KBS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질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성태 의원은 "양승동 사장과 노조 출신 집행부가 공영방송을 엉망으로 만들고 1인 유튜버에게 조롱하고 희롱당하는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어"라면서 "사장이라면 외압에 흔들리지 않아야 하고 신뢰성 있게 조직을 이끌어야 하지 않느냐"고 사퇴를 요구했다.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박성중, 박대출, 김성태 의원 등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을 모니터에 내걸고 있다.
▲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박성중, 박대출, 김성태 의원 등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을 모니터에 내걸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KBS 국감... 한국당 '피켓' 놓고 고성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웅래 위원장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을 떼라고 요구하다 설전을 벌이고 있다.
▲ KBS 국감... 한국당 "피켓" 놓고 고성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웅래 위원장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을 떼라고 요구하다 설전을 벌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노웅래 과방위 위원장은 피켓을 두고 "오늘도 국감장에 유인물이 붙어있는데 물품이 들어올 때는 위원장 허락을 받게 돼있고 국회법에 따라서 안 되게 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 위원장은 "설령 정치적 의사 표시를 한다고 해도 충분히 (언론이) 찍을만큼 찍었으니 이제 됐다. 공영방송이 제대로 못한다는 건 지적할 수 있지만 없어지면 안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노트북 피켓을 보고 "KBS에는 수많은 구성원들이 있고 '근조'라는 표현을 쓰는 건 KBS 전체 구성원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생각한다"며 "언론에 이미 (피켓을) 노출시켰기 때문에 이제는 떼주시는 게 예의가 아닐까 싶다.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위원장이 판단할 게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노웅래 위원장과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노웅래 위원장은 "국회법을 어기고 떼를 쓰면 안 되는 것 아닌가. 위원장이 판단할 게 아니라는 말이 무슨 말인가"라면서 강하게 항의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전 내내 피켓을 떼지 않았다.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니터에 내건 '근조 KBS' 피켓이 보인다.
▲ "근조 KBS" 내건 한국당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니터에 내건 "근조 KBS" 피켓이 보인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