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 규탄 기자회견 현대제철 당진시대책위 측은 10일 도청에서 현대제철과 충남도가 맺은 자발적 감축협약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 징계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 규탄 기자회견 현대제철 당진시대책위 측은 10일 도청에서 현대제철과 충남도가 맺은 자발적 감축협약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 징계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7년 충남도와 현대제철 간에 맺어진 자발적 감축협약에 대해 당진의 시민단체가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관련기사: 현대제철과 충남도의 '자발적 감축쇼'?)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0일 오전 11시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충남도-현대제철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충남도가 2017년 1월 관리감독 대상인 현대제철이 저감장치 고장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숨긴 채 오염물질 배출을 2016년 대비 40% 줄이겠다는 자발적 감축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이 협약이 현대제철의 고장설비 교체를 마치 새롭고 선진적인 '환경투자'처럼 도민을 속였다"고 지적했다.

즉, 협약에 따라 저감 기준 시기가 된 2016년 배출량인 2만 3477톤에서 40%를 저감한다고 하더라도 시설 고장 이전인 2014년 배출량인 1만 4978톤 수준에 불과했다는 것. 대책위 측은 "충남도는 자발적 감축협약의 결과가 고장 사실을 은폐하는 기만적인 행태임을 분명히 알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협약에 나선 것은 오염물질 배출업체를 감시해야 할 본연의 임무를 저버리고 도민을 배신하는 행위였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의 김진숙 공동대표는 "초등학교 학부모이기도 하다. 지역의 소아과에서는 천식과 아토피가 늘어났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말하고 있다"면서 "충남도는 지금이라도 책임을 피하지 말고 관련된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그래야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당진에서 자녀를 키우고 있는 배정화 학부모는 "현대제철이 문을 닫거나 나가라는 것이 우리의 주장이 아니다. 주민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도청과 현대제철 모두 속이지 않고 본인들이 해야 할 일을 다 해야 한다. 특히 도청의 공무원들이라면 누구를 위해 일해야 하는지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 규탄 기자회견 1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현대제철 당진시 대책위의 기자회견 모습
▲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 규탄 기자회견 1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현대제철 당진시 대책위의 기자회견 모습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대책위는 "충남도는 현대제철 설비 고장을 은폐한 진상을 규명하고 그 책임자를 징계하라"면서 "충남도가 제대로 진상을 규명하지 않고 책임자 징계에 소홀할 경우 주민감사 청구와 감사원 감사 청구 등 모든 방법을 다해 투쟁할 것"을 경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