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올 상반기 대전도시철도의 수송 인원은 늘었지만 그만큼 수익은 늘지 않아 적자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대전도시철도의 수송 인원은 늘었지만 그만큼 수익은 늘지 않아 적자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 대전도시철도공사

관련사진보기

 
대전도시철도의 올해 상반기 수송 인원(이용객)이 2012만 3386명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 평균으로는 11만 1234명을 기록해 전년 대비 2.2%(2414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최대 12만여 명을 기록했다.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6년 개통 이후 꾸준히 상승하던 대전도시철도의 이용객은 2014년 일 평균 11만 2000명을 기록한 이후 계속해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말 소폭 상승한 후 올해 들어 상승세를 보이며 2015년 이후 4년 만에 연 4000만 명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수송 인원이 증가한 데는 ▲유가 상승 및 고유가 지속 ▲신규택지 개발에 따른 역세권 대단지 아파트 입주 ▲동절기 온화하고 맑은 날씨 ▲직장 출근과 교육, 병원 등의 대전시 인프라 이용을 위한 세종시 환승 인원의 증가 ▲공사의 수송증대 노력 등의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수송 인원 증가에 비해 수입은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일 평균 수입은 8230만 9000원, 올해 상반기는 8331만 원으로 1.2% 증가하는 데 그쳐 수송 인원 증가율 2.2% 보다 낮았다. 이는 무임수송 인원의 증가 때문인 것으로 공사는 분석하고 있다. 올 상반기 대전도시철도를 이용한 무임수송 인원은 4%를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무임수송 인원의 상당 부분은 법정 무임수송 인원이다.
 
무임수송은 곧바로 공사의 적자로 연결돼 문제로 지적된다.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총 적자 규모는 400억 원, 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97억 원이 무임수송으로 인한 적자였다. 이러한 실정은 비단 대전뿐 아닌 전국적인 문제로 지방도시철도공사(운영기관)들은 적자보존을 비롯한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모 지방도시철도공사의 한 관계자는 충청게릴라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방 도시철도 적자의 상당부분이 법정 무임수송에 따른 것"이라며 "법률에서 정한 것인 만큼 중앙정부가 책임을 지는 것이 합당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다른 도시철도 관계자는 "어려운 지방재정 여건에서 법정 무임수송에 따른 적자까지 떠안으면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법정 무임수송에 따른 적자 만큼은 중앙정부가 보존해 주고, 지자체나 도시철도에서는 그만큼 안전에 투자하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게릴라뉴스(www.ccgnews.kr) 와 내외뉴스통신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청이 답이다. 충청주의 언론!" 충청게릴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