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석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의 수요증가로 인한 가격상승이 전반적인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현상이 올해도 되풀이 되고 있다.
 추석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의 수요증가로 인한 가격상승이 전반적인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현상이 올해도 되풀이 되고 있다.
ⓒ 충남시사 이정구

관련사진보기

 
추석 명절이 열흘 남짓 다가온 가운데, 차례상 비용을 추산한 결과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의 수요증가로 인한 가격상승이 전반적인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현상이 올해도 되풀이 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폭염과 가을장마 피해까지 겹쳐 채소와 햇과일 등의 가격상승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충남아산 소비자상담센터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대형할인매장, SSM(대형슈퍼마켓), 일반슈퍼마켓, 전통시장 등 아산시에서 영업하는 유통업체 15곳의 추석명절성수품 가격을 지난 10~11일 이틀간 조사했다. 아산소비자상담센터는 알뜰 구매활동에 도움을 주고자 추석성수품 26개 품목을 조사해 발표했다.

업태별 평균 가격을 비교하면 평균가격이 가장 높은 최고가 품목수가 대형할인매장이 12개 품목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SSM 7개 품목, 일반슈퍼마켓 4개 품목, 전통시장 2개 품목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은 조사한 품목 중 15개 품목이 다른 업태유형보다 평균가격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 명절 기본 차례상비용은 평균 20만7209원으로 조사됐다. 업태별로는 대형할인마트가 23만1983원으로 가장 높다. SSM은 20만5983원, 일반 슈퍼마켓은 19만8131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저렴한 곳은 전통시장으로 17만1214원이었다. 가장 저렴한 전통시장과 가장 비싼 대형할인마트의 가격차는 17.3%를 보였다. 

전년대비, 햅쌀 '인하' 채소·햇과일 '폭등'

작년 차례상비용 전체 평균은 20만2036원으로 올해 20만7209원과 비교하면 소폭(2.6%) 인상됐다. 이중 전통시장이 가장 큰 폭(11.6%)으로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품목별 평균가격을 비교하면 12개 품목이 올랐고, 13개 품목이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햅쌀은 전년도와 비교하면 4.5%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는 추석이 이르기 때문에 햇밤과 단감 등은 조사시점에서는 아직 거래되지 않았다. 시금치는 무려 108.4%가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고, 일부 영업장에서는 아예 판매하지 않는 곳도 많았다. 이른 추석에 폭염과 가을장마로 인해 햇과일과 채소가격이 비싼 것으로 조사됐고 파, 두부 등도 인상폭이 컸다.

이밖에도 폭염으로 배추 등의 채소가격이 상승해 조사 당시 한포기당 8000~10000원에 거래됐다. 이에 박수경 사무국장은 "명절로 인해 한시적으로 가격이 급등한 제품은 구입을 자제하고, 대체할 수 있는 품목으로 구입하는 것이 합리적인 소비"라며 "소비자들 스스로 합리적인 소비로 공급과 수요를 조절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이어 "전통시장 일부 상인들은 원산지와 가격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아 소비자의 신뢰를 스스로 잃는 경우도 있다"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원산지, 가격표시 등이 정착될 수 있도록 상인들 스스로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박수경 국장은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도 원산지와 가격표시가 제대로 된 점포에서 물품을 구입하는 등 원산지와 가격표시의 필요성을 스스로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인지시킨다면 더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시는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 등을 할인판매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보다 저렴하게 전통시장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시사신문>과 <교차로>에도 송고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